IT, 공짜 그리고 우울한 현실

컨설팅이야기 2008. 1. 18. 22:09 Posted by 5throck
오늘 제가 관리자로 있는 카페에 들어가서 배경음악을 바꾸면서 살펴보니 대략 2년 정도 운영하면서 28곡을 배경음악으로 구입을 한 것 같습니다.

지금 제가 글을 쓰고 있는 티스토리의 경우 AnyBGM으로부터 2곡 정도 구매를 했으니 대략 2년 동안 30곡을 구매를 했고, 평균적으로 년간 15곡 정도를 온라인으로 구매한 것이 되는 것 같습니다.

한 곡당 비용이 500원이니 대략 7,500원 정도를 음원구매에 썼고, 또 그간 CD를 오프라인 매장에서 2장 정도 구매를 했으니, 대략 년 평균 2만원 정도를 좋아하는 음악을 듣기 위해 사용한 비용인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CD나 테이프를 많이 샀던 것 같은데 정말 얼마 되지 않는 비용이군요. ㅠㅠ)

김국현 - [낭만 IT] 개발자
제가 갑자기 이런 좀 뜬금없는 이야기를 하는 것은 우리네 IT 현실도 이런 비슷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저의 경우 그래도 매년 10만원 정도는 소프트웨어를 구입하는데 사용했고, 제가 산 소프트웨어를 정품이라고 참 좋아했던 기억이 나더군요.

이제는 워낙 좋은 무료 소프트웨어가 많이 나와서 굳이 상용 소프트웨어를 사지 않아도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지만, 과거에는 아무래도 상용 소프트웨어가 무료 소프트웨어보다 기능이 좋아서 무료 소프트웨어에 쉽게 손이 가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아니 되려 소프트웨어 패키지 박스를 개봉하면서 흥분되는 감정이 더 좋아서 소프트웨어를 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윈도비스타와 SW업계의 우울한 현실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우리사회가 이렇게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다른 사람이 공들여 만든 것에 대해 비용을 지불하지 않는 문화가 팽배해진 사회로 변화되어 버린 것 같습니다.

선진국으로 가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더 많은 서비스 산업이 일어나야 하고, 그러긴 위해서 더 많은 IT업체들이 흥해야 하건만 결국은 이런 문화 속에서 수 많은 패키지 제작업체가 문을 닫고 사라져 이제는 거의 남지 않은 현실이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를 포함해 많은 분들께서 IT분야가 힘든 곳이고 인생의 막장이라고 표현을 하지만, 어쩌면 우리 스스로가 그렇게 만든 것은 아닐까 하는 우울한 생각을 해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나누어보기 (648)
스타트업 & 벤처 (15)
컨설팅이야기 (239)
MBA이야기 (39)
CC Korea 이야기 (36)
문화 이야기 (92)
세상사는 이야기 (188)
IT 이야기 (39)
12-08 09:30
BLOG main image
세상을 보는 또 다른 시선
때로는 '사실'보다 '희망'이 더 절박할 때가 있습니다. 적절한 희망이야말로 사람을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이 되고, 사람이 움직이면 희망은 곧 사실로 바뀌게 됩니다.
by 5throck

세상을 보는 또 다른 시선

5throck'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5throck [ http://mbastory.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