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혜민아빠님의 블로그 포럼에 갔었습니다. 일이 좀 늦게 끝나는 바람에 거의 9시에나 강남역에 도착을 하고, 이번에도 토즈의 강남점과 강남대로점을 헷갈리는 바람에 20분 정도를 더 늦게 도착을 해서 모임에는 또 늦게 참가를 했습니다. (어제는 이야기를 못 드렸는데, 혜민아빠님 죄송합니다… OTL)

중간에 모임에 들어가다 보니 앞서 진행됐던 이야기를 잘 몰라서 중간에 뛰어들어가기도 좀 그렇고 아무튼 블로그 마케팅이라는 주제에 대해서는 이야기를 듣고 싶은 것이 많았는데, 다른 분들의 의견을 듣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좀 아쉬움이 남는 것 같습니다.

대신 뒷풀이에 가서 몇 분하고 이야기를 할 기회가 생겨서 블로그 마케팅에 대해서 개인적으로 이야기를 할 기회가 있었는데, 이야기를 하면서 제가 깨달은 것은 많은 분들이 블로그 마케팅에 대해서 전략적이나 혹은 방법론적으로 접근하는 것에 대해서 미처 생각을 못하시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 생각에 블로그 마케팅은 말 그대로 블로그를 이용한 마케팅임으로 마케팅의 기본원칙에 충실하게 입각해서 전개를 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해는 것이 저렇게 하는 것이 좋다라는 식의 케이스 위주로 이야기를 하시는 분이 많은 것 같습니다. 물론, 각각의 사례를 통해서 통찰력을 얻는 것도 중요하긴 하겠습니다만, 제 생각에는 이런 방식으로 접근을 할 경우에는 기업의 담당자를 좀 설득하기 어렵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블로그 마케팅 전략을 단순하게 5W1H적인 관점에서 접근하기만 해도

Who  : 어떤 사람들을 대상으로 할 것인가?
What : 사람들에게 어떤 가치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무엇을 얻을 것인가?
How  : 어떤 형태나 형식을 취할 것인가?
Where: 어느 곳에 블로그를 개설할 것인가? (네이버나 다음 블로그를 이용할 것인가 아니면 독립형 블로그를 이용할 것인가?)
When : 어느 시점에 블로그를 만들고 – 제품을 홍보할 블로그일 경우에는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 , 어느 정도의 주기로 블로그를 포스팅 할 것인가?
Why  : 왜 우리 블로그를 방문해야 하는가?

와 같은 근본적인 문제를 제기할 수 있고, 이를 통해서 블로그의 세부적인 전략을 수립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여기서 좀 더 나아가서 기업블로그나 제품블로그냐에 따라서 달라지긴 하겠지만, 최소한 장기계획을 - 제 생각엔 1년 이상 되어야만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 수립하고, 각 단계에서 포스팅 될 글이 특정한 주제를 가지고 있는 스토리라인처럼 전개가 되어야만 좀 더 의미가 있는 블로그 마케팅이 전개가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물론, 이렇게 전략을 수립했다고 하더라도 그때 그때의 상황이나 사정이 다를테니 상황이나 환경에 맞추어야 하는 전술이 있어야 할 것이고, 장기계획을 해마다 새로 수립함으로 이전 계획과의 비교분석을 하는 방향으로 전개가 되어야 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향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물론, 거기에 기업의 투명성이나 진정성을 반영할 수 있다면 두말할 나위없이 정말 좋은 블로그가 되겠지요… ^^

추신: 그런데, 후기를 쓴다는 것이 좀 컨설팅스럽게 이야기가 전개되어 버렸네요... 역시 직업은... 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나누어보기 (648)
스타트업 & 벤처 (15)
컨설팅이야기 (239)
MBA이야기 (39)
CC Korea 이야기 (36)
문화 이야기 (92)
세상사는 이야기 (188)
IT 이야기 (39)
12-08 09:30
BLOG main image
세상을 보는 또 다른 시선
때로는 '사실'보다 '희망'이 더 절박할 때가 있습니다. 적절한 희망이야말로 사람을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이 되고, 사람이 움직이면 희망은 곧 사실로 바뀌게 됩니다.
by 5throck

세상을 보는 또 다른 시선

5throck'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5throck [ http://mbastory.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