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모 기관에서 주관하는 제안설명회에 다녀왔습니다. 프로젝트 금액이 좀 크긴 했어도 수익성이 낮은 프로젝트라 많은 회사들이 오지 않으리라 생각했는데, 제가 지금까지 다녀본 제안설명회 중 가장 많은 업체가 참가를 했습니다. 대형 SI업체부터 글로벌 컨설팅 회사까지 상당히 많은 회사들이 참가를 한 것 같은데, 보통 1-2월 달은 비수기라고 해서 대형 프로젝트 수요가 없기도 하거니와 요즘과 같은 경기침체기에는 다들 프로젝트 발주를 꺼리고 있는 상황이어서 이번 대형 프로젝트가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 하에 많은 업체들이 참가를 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우려되는 것은 이렇게 많은 업체들이 제안설명회에 참가를 했기에 이번 프로젝트가 가격전쟁으로 전개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이전부터 대형 프로젝트의 경우에는 저가수주가 일반화되어 있어 고객들이 낮은 금액을 제시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번처럼 고객이 이미 상당히 낮은 금액을 제시한 상황에서도 프로젝트 수주를 위해 가격을 낮추게 된다면 차후 여러 가지 부작용을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일반적으로 업체들이 제안한 금액은 절대 외부에 공개가 안 되어야 하는 것이 원칙이나 실제로는 어느 정도 비공식적인 루트를 통해 공유가 되고 있기에 차후 유사한 프로젝트를 진행할 경우 프로젝트 금액이 더 낮아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단가가 높은 고급인력들은 시장에서 자연스럽게 퇴출되고 단가가 싼 신입들이 프로젝트를 수행해야 하는 일들이 발생할 텐데 고급인력의 경험이나 노하우가 전수되지 않은 상황에서 신입인력들은 이전에 선배들이 했던 실수들을 반복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결국 프로젝트의 품질에서나 진행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하게 될 것이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고객에게 돌아갈 텐데 어떻게 이런 식의 잘못된 관행으로 일이 계속해서 진행되는지 모르겠습니다. 게다가 이런 식으로 프로젝트를 발주한 업체들의 프로젝트 위기관리 능력이라는 것이 문제가 발생했을 때 수행업체에게 떠넘기기 식 수준을 몇 십 년째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데 이 부분도 계속해서 개선이 안되고 있는 것을 보면 참으로 답답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듯 프로젝트 저가 수주와 관련해서 많은 문제점들이 존재하지만, 당장 눈앞의 이익에 급급해 저가로 프로젝트를 발주하는 업체와 이를 저가로 수주하는 업체들로 인해 정말 좋은 업체들이 그간 많이 사라져 갔던 것 같습니다. 특히나 이런 문제가 지속되면서 이 분야의 고급인력들이 점점 빠르게 사라지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정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는 것 같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할 좋은 방법은 정말 존재하지 않는 것일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나누어보기 (648)
스타트업 & 벤처 (15)
컨설팅이야기 (239)
MBA이야기 (39)
CC Korea 이야기 (36)
문화 이야기 (92)
세상사는 이야기 (188)
IT 이야기 (39)
10-26 11:50
BLOG main image
세상을 보는 또 다른 시선
때로는 '사실'보다 '희망'이 더 절박할 때가 있습니다. 적절한 희망이야말로 사람을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이 되고, 사람이 움직이면 희망은 곧 사실로 바뀌게 됩니다.
by 5throck

세상을 보는 또 다른 시선

5throck'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5throck [ http://mbastory.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