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산업에 대해 구체적인 수치를 제공하지 않더라도 주변을 돌아보면 요새는 CD나 DVD를 사시는 분들이 그리 많지 않을 것 같습니다. 저 자신을 보더라도 과거에 비해 현저히 낮은 구매를 하고 있는데, 음악산업에 종사하시는 관계자 분들은 이 문제를 네티즌들의 불법복제 탓이라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하지만, 이런 이야기가 정말 타당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듭니다.

물론, P2P 서비스를 통해 MP3를 다운받는 분들의 수가 적다고 이야기 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 모든 책임을 불법복제로만 돌리기에는 뭔가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또한, 문제가 있다고 하더라도 그 문제의 책임을 외부로 돌리기보다는 내부에서 돌파구를 찾는 편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이 글을 써 봅니다.

제가 보기에 음악산업이 침체가 된 첫 번째 이유이자 근본적인 문제점은 바로 전통적인 하드웨어 중심의 미디어 판매전략이라고 봅니다. 다시 말해 과거 음악을 테이프, CD, DVD등에 담아 팔던 방식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저의 경우 음반을 사는 이유는 좋아하는 가수의 음악을 듣기위해서이지 미디어를 사기 위해서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한국 음반 시장의 몰락 - 니들 잘못이다.

그런데, 현실은 이와 다릅니다. 제가 음반을 사더라도 이를 제 블로그에 올리기라도 하면 당장 불법이 됩니다. 설사 제가 좋아하는 음악을 산다고 하더라도 해당 사이트에서만 허용이 되고, 다른 사이트에는 이를 올리면 안 되는 구조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따라서, 제가 두서너 개의 사이트에 음악을 공유하기 위해서는 각각의 사이트에서 음악을 구입해야 하고, 이는 개인의 입장에서 보면 상당히 불합리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시장의 IPOD 열풍을 보더라도 이미 음반시장 자체가 과거의 아날로그 중심의 경제에서 디지털 중심의 경제로 이동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할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음악산업도 이제는 이에 합당한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접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즉, 오프라인에서 음반을 구매했다면, 온라인에서는 부가적인 금액만을 지불하고 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야 하고, 그 반대인 경우도 가능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선뜻 듣기에는 당장 손익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음악산업에 종사하는 분들의 말대로 정말 불법복제가 문제라면 이를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시스템과 가격체계를 가질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두 번째 이유는 전통적인 유통구조의 후진성에 있다고 하겠습니다. 과거나 지금이나 음반판매량을 집계하는 수준을 보면 크게 달라진 것이 없어 보입니다. 유통구조도 불투명할 뿐만 아니라 실제 음반시장에서 판매량에 대한 신뢰을 가지기 매우 어렵습니다. 또한, 과거 기획사나 음반사가 자신이 밀고 있는 가수의 인기순위를 올리기 위해 사재기를 하는 등 음악산업 자체에 대한 불신이 문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대중에게 합리적인 판단을 하기 원한다면 음악산업 관계자 분들이 이런 문제점을 먼저 없어야 하지 않을까요? 

마지막 이유로는 대중가수들의 자신만의 음악성에 대한 집착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80, 90년대의 유명 대중가수들이 90년 후반부터 자신만의 독자적인 음악세계를 추구하기 시작하는데, 이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음반을 사지 않는 계기가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가수가 자신만의 음악성을 추구하는 것이 무슨 문제라고 하시는 분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한국시장처럼 작은 시장만을 상대해야 하는 우리네 음반시장의 규모를 생각할 때 상당히 치명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대략 한국에서 음반을 판매해서 대박을 터트렸다고 하면 100만장 정도를 판매했다고 할 수 있는데, 해당 가수가 음악성을 추구하면 그 숫자가 아마도 5% ~ 20% 정도로 줄어들게 될 것입니다. 다시 말해 시장에서 말하는 10만장을 팔기 어려운 수준이 된다는 것입니다. 물론 미국시장처럼 우리네 시장의 20배 이상이 되는 곳이라면 자신만의 음악을 추구하더라도 어느 정도의 규모의 경제를 추구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한국이라는 좁은 시장만을 상대로 한다면 대중가수가 대중성을 버릴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를 지금의 우리네 음반시장을 보면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의 음악산업은 누가 보더라도 매우 어려운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음악산업이 진정으로 이 어려움을 딛고 일어나기 위해서는 남의 탓을 하면서 비난을 하는 방식으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되려 이 시기를 자기반성의 계기로 삼아 진정으로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모색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밖에서 잃은 것을 안에서 찾자"
– 달가스

'컨설팅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TV시장을 위한 비즈니스 전략  (2) 2007.12.27
낡은 구두굽과 혁신  (0) 2007.12.25
야식만만  (0) 2007.12.13
구글 애드센스 광고변화  (6) 2007.12.12
테스트 업무를 하면서...  (4) 2007.12.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나누어보기 (648)
스타트업 & 벤처 (15)
컨설팅이야기 (239)
MBA이야기 (39)
CC Korea 이야기 (36)
문화 이야기 (92)
세상사는 이야기 (188)
IT 이야기 (39)
12-10 00:00
BLOG main image
세상을 보는 또 다른 시선
때로는 '사실'보다 '희망'이 더 절박할 때가 있습니다. 적절한 희망이야말로 사람을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이 되고, 사람이 움직이면 희망은 곧 사실로 바뀌게 됩니다.
by 5throck

세상을 보는 또 다른 시선

5throck'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5throck [ http://mbastory.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